Seoul
17 Apr, Saturday
9° C
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우리 랜선 단관할래?_①DVD

우리 랜선 단관할래?

공연 예술의 가장 큰 특징은 현장성이기에 시간이 지날수록 희미해지는 기억들에 아쉬움이 드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래서 준비한 랜선 관람 가이드! 시어터플러스 에디터가 직접 책장을 털어 지난해까지 제작된 뮤지컬, 연극, 총체극, 창극의 DVD와 OST를 살펴보았다. editor 손정은 나혜인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 (2018)

지난해 10주년 기념 공연이 아쉽게 연기되었지만, 올해 새롭게 관객과 만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는 뮤지컬 <마마, 돈크라이>. 기다림에 지친 이들을 위해 2018년 공연으로 제작된 DVD를 추천한다. 지미집을 포함한 5대의 카메라를 사용해 촬영 구도, 화질 면에서 매우 우수한 편. 10주년을 맞아 알앤디웍스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교차편집 영상도 있으니 생생한 배우들의 연기를 안방 1열에서 즐겨보자.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2020)

무대 전체를 감싸는 영상 효과로 환상적인 경험을 선사하는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는 세계적인 화가 빈센트 반 고흐와 그의 동생 테오의 삶을 무대 위로 불러내 관객을 감동으로 물들인다. 특히 고흐의 세계로 들어가는 기분이 들게 만드는 오프닝은 107명의 아티스트들이 10년간 그린 장면을 이어 만든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가 떠오르기도. 고흐의 삶을 사랑한다면 영화 <반 고흐: 위대한 유산><고흐, 영원의 문에서>와 함께 필수로 관람해야 할 코스다.

 

뮤지컬 <난설> (2020)

천재 시인 허초희의 삶을 그린 뮤지컬 <난설>이 재연 마무리를 실황 DVD로 장식했다. 와이드 샷과 클로즈업 샷을 적절하게 편집해 기대 이상의 퀄리티를 내놓은 것은 물론, 무대 바닥에 쏟아지는 프로젝터 영상을 빠짐없이 담아내 작품의 묘미를 살린다. 무엇보다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카메라 줌아웃과 물 흐르듯 이어지는 카메라 워킹은 구매자들의 만족도를 끌어낸 바. 여기에 배송 당시 함께 동봉된 편지에는 <난설> 속 대사를 활용한 글들이 적혀있어 작품을 사랑하는 이들을 감동하게 했다는 후문.

 

뮤지컬 <머더발라드> (2020)

코로나19 확산으로 긴 공연 중단 기간을 보냈던 것에 대한 설움을 풀기라도 한 듯 공연의 모든 것을 담았다. “포토북을 샀더니 DVD가 함께 왔어요.”라고 말할 만큼 200페이지의 북클릿에 가장 먼저 눈길이 사로잡힌다. 기대감을 200% 상승시키는 어마어마한 사이드 디시에 시선을 빼앗겼다면, 메인 디시인 영상으로 기립 박수를 불러일으킬 차례. 화려한 조명과 다양한 무대 활용을 빠짐없이 담아내 공연 중단 기간 동안 함께 가슴 졸였던 관객들에게 시원한 사이다를 선물한다.

 

뮤지컬 <최후진술> (2020)

“내가 바로 NO.1 DVD! 내가 바로 DVD 짱~!” 위대한 과학자 갈릴레오 갈릴레이와 대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가 천국에서 만난다는 기발한 상상력으로 많은 관객에게 사랑받은 뮤지컬 <최후진술>도 2020년 실황 영상 DVD를 발매했다. 전 캐스트의 무대가 낱낱이 담긴 알찬 영상집은 공연 실황에서 더 나아가 이승현, 최성욱, 최민우가 참여한 2019년 콘서트 전야제까지 부록으로 포함되어 있어 일석이조인 셈.

 

뮤지컬 <팬레터> (2020)

이제는 명실상부 한국 창작 뮤지컬의 대표라고 말할 수 있는 <팬레터>도 자신 있게 DVD를 내놓았다. 해진 선생님으로부터 온 편지 묶음 같은 디자인은 작품 팬들의 심장을 두드리기에 충분. 전 캐스트가 각자의 매력을 십분 발휘했던 2020년 공연을 다각도로 촬영해 놓았으니, 공연 기간 동안 놓친 캐스트가 있다면 랜선 관극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 (2020)

한 편의 영화 같은 영상으로 구매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끊이질 않는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의 DVD. 실황 촬영의 한 획을 그었다고 평가할 정도로 높은 퀄리티를 자랑한다. 관객들 사이에서 흔히 ‘박제’라고 말하는 기록 형식의 영상 시대가 저물고, 무대 예술이 영상 예술로 확장되는 시대가 온 것이라 감히 말할 수 있지 않을까. 팬데믹과 함께 영상 매체가 발달하고 있는 지금과 매우 맞닿은 작품이다.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