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17 Apr, Saturday
9° C
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한글을 아시나요?_전시 <ㄱ의 순간>

한글을 아시나요?

 

한글을 주제로 한 특별한 전시 <ㄱ의 순간>.

 


 

 

 

백남준김환기박수근박이소강익중김창열이강소이우환최정화… 그밖에 우리가 익히 들어왔던 마흔일곱의 작가(현역작가 38작고작가 9)가 하나의 장소에 모였다한글 때문이다예술의전당과 조선일보 공동으로 마련한 <ㄱ의 순간>은 현대미술과 역사유물이 만나 ‘한글’을 주제로 열리는 역대 최대 규모의 전시그동안 한글을 주제로 한 전시들은 한글의 형태와 의미에 초점을 맞추었고서예가와 타이포그래피 작가들의 전유물이었다그리고 문자예술 서()는 전통 미술의 핵심이었지만 현대미술과의 관계에서는 거의 단절되었다한글의 잉태와 탄생일상과 미래를 예술로 조명하는 이번 전시는 이러한 관습적인 맥락에서 탈피하여문자로서의 한글이 예술과 결합하는 지점을 보여주고자 노력했다장르를 초월한 예술의 총체즉 한글을 주제로 한 회화조각서예유물뿐 아니라 영상음악향 등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작품들이 어우러지는 종합 예술의 향연이 펼쳐진다.
 

오수환.대화-한글.캔버스에-유채.194x130cm

한글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한글이 되는 순간

대한민국 미술품 경매 역사상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는 김환기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가장 한국적인 화가로 일컬어지는 박수근의 한글을 주제로 한 작품을 시작으로한글이 핵심인 남관이응로황창배의 작품은 한글이 어떻게 예술이 되는지를 보여준다이우환과 김창열 등 한국 전통을 세계에 알린 거장들의 작품들 속에서도 한글과 예술이 결합하는 지점을 찾아볼 수 있다한국 미술의 현재를 이끌어가는 서도호는 영국에서 그녀의 딸들에게 한글을 가르쳤던 경험을 토대로 영상작품 <신묘장구대다라니>를 만들었다일상과 평범함에서 예술을 이끌어내는 세계적인 설치미술가 최정화는 아프리카에서부터 가져온 골동품과 나무뿌리에 네온사인으로 한글을 새기는 등 연작 10점 <ㄱ의 순간>을 새로 제작하였다.

올 초 열린 ‘CONNECT, BTS’전에 대한민국 작가로는 유일하게 참여한 미디어 아티스트 강이연은 BTS와 초국가적 문화공동체인 ARMY들을 통하여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글의 모습을 시각화한 신작 <>을 선보인다강익중 작가는 3인치 캔버스에 한글을 녹이는 특유의 작법을 통하여 ‘미스터트롯’의 6인방이 등장하는 <트롯아리랑>을 출품하였다대중과 끊임없이 소통하는 강익중이 써내려간 트로트 가사들이 전시장 입구에서 관람객을 친절하게 맞이한다전 세계적으로 독특한 오디오비주얼아트 개척자 태싯그룹은 소리에서 글자로글자에서 소리로 변화하는 분해와 재창조과정을 통하여 한글이 예술의 매개체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자 한다쌈지길 아트디렉터로 잘 알려진 이진경은 한글을 담은 노래를 시각화한 작업을 선보인다관람객들은 전시실에 앉아 나무에 쓰인 노래를 직접 보고 들으며 한글을 체험하게 된다국악을 바탕으로 한 전방위 예술가 원일이 선보이는 음악과의 콜라보도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김창열.세종대왕 고.린넨에 유채.162.2 X 130.3cm.1992

강이연.문.프로젝션맵핑영상사운드.2020

ATTENTION, PLEASE
한글특별전 <ㄱ의 순간>
기간 2020년 11월 12일-2021년 2월 28일
장소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전관,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
문의 02-580-1609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