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24 Nov, Tuesday
-1° C
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무대 위 100분 토론_연극 <라스트 세션>

무대 위 100분 토론

신과 종교에 대한 지적욕구가 타오른다면 연극 <라스트 세션>만한 작품이 없다. 


 

 

 

미국 극작가 마크 세인트 저메인이 아맨드 M. 니콜라이의 저서 ‘루이스vs.프로이트’에서 영감을 얻어 쓴 작품인 <라스트 세션>. 작가는 실제로는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을 무대 위로 불러내 신과 종교에 대한 도발적인 토론을 야기하는데, 20세기 무신론의 시금석으로 불리는 프로이트와 대표적인 기독교 변증가 루이스는 신에 대한 물음에서 나아가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해 논변들을 쏟아낸다. 

영국이 독일과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한 1939년 9월 3일을 배경으로, 프로이트와 루이스가 만나 논쟁을 벌인다는 상상에 기반한 2인극인 이 작품은 2009년 베링턴 스테이지 컴퍼니에서 첫 선을 보였고, 2010년 뉴욕 초연했다. 오프브로드웨이에서 2년 간 총 775회 공연했고 2011년 오프브로드웨이 얼라이언스 최우수신작연극상을 받은 바 있다. 국내 초연에서는 연극 <그라운디드>, <킬 미 나우> 등으로 호평을 들은 오경택 연출이 맡았으며, 국민 배우 신구와 남명렬이 ‘프로이트’ 역으로, 이석준과 이상윤이 ‘루이스’ 역으로 분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세기의 지성이 만난 만큼 공개된 포스터 이미지도 묵직한 동시에 신선하다. 암흑 같은 시대에 어둠을 밝힌 두 사람의 학식과 지성을 흑백의 실루엣으로 압도적인 분위기를 전달하는 것은 물론 마치 서로를 보듯 정면을 응시하는 예리한 눈빛에 “올림픽 펜싱 경기를 보는 듯한 멋진 작품!”이라는 리뷰가 더해져 두 인물 사이의 긴장감을 한껏 높인다. 전쟁과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우는 순간에도 섬광처럼 빛을 내는 두 학자의 열 논쟁에 대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연극 <라스트 세션(Freud’s Last Session)>
기간 2020년 7월 10일-9월 13일
시간 20:00 화•수•금|16:00 목|15:00 18:00 토|14:00 17:00 일
장소 예스24스테이지 3관 가격 전석 5만5천원
연출 오경택 출연 신구, 남명렬, 이석준, 이상윤
문의 02-3672-0900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