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세 번 만나는 오페라 축제_제11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세 번 만나는 오페라 축제

 

5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6, 8, 9월에 나눠 개최된다.

6월에는 <전화>, <영매>, <남몰래 흘리는 눈물>, 8월에는 <천생연분>, <리골레토>, <플레더마우스(박쥐)>, 9월에는 <레드 슈즈>가 공연될 예정이다.

 

 

한 무대에서 만나는 두 편의 메노티 현대오페라 <전화(The Telephone)&영매(The Medium)>
참신한 발상으로 다양한 오페라를 추구하는 디아뜨소사이어티가 메노티의 대표적인 현대오페라 전화(The Telephone) 영매(The Medium)를 선보인다. 잔 카를로 메노티(G. C. Menotti)는 이탈리아 사실주의적 음악관의 영향을 받은 미국 작곡가. 이 공연의 1<전화>는 여자친구 루시에게 청혼을 하기로 결심한 벤이 반지와 함께 선물을 준비해 집으로 향하지만 전화에 빠져 헤어나지 못하는 루시 탓에 청혼을 하지 못한다. 청혼을 방해하는 3의 매체인 전화를 해치려 하지만 미수에 그치고, 기차역 앞에서 마지막 용기를 내 루시에게 전화를 거는 이야기다. 루시 역에 소프라노 이현민, 윤예지, 벤 역에 바리톤 김영재, 박세훈이 무대에 오르게 됐다. 2<영매>는 영매에 대한 이야기다. 영혼을 부르는 영매 마담 플로라는 사실 가짜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슬픔에 잠긴 이들의 심리를 이용해 돈을 버는 집시 여인일 뿐. 죽은 자의 영혼을 불러내 마지막 한 번의 만남과 진혼을 원하는 고비노 부부, 놀른 부인과 함께 영혼을 부르는 의식을 거행한다. 고비노 부부는 연못에 빠진 아이의 사연을 이야기하고, 놀른 부인은 하늘나라로 먼저 떠난 딸에 대해 털어놓는다. 마담 플로라가 딸 모니카와 집시 촌에서 주워다 기른 벙어리 토비의 도움으로 가짜 무당 행세를 성공적으로 마치는 순간, 목덜미를 스치는 손길을 느끼며 혼란에 빠진다. 이번 공연은 본래의 악기 편성과 달리 바이올리니스트가 어쿠스틱 바이올린과 전자 바이올린을 번갈아 연주해 미디를 활용한 3의 미디어’, 즉 악기와 테크놀로지의 연결을 시도하면서 오페라 연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바이올린 한 대로 표현하는 8가지 소리, 기술의 발전이 선물한 음악을 기대해본다.

 

ATTENTION, PLEASE
오페라 <전화>와 <영매>
기간 2020년 6월 4일-6월 7일
시간 20:00 목•금|17:00 토|14:00 17:00 일
장소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가격 R석 7만원|S석 5만원
연출 양수연
문의 070-8098-7839


무대에서 만나는 동서양, 오페라 〈남몰래 흘리는 눈물〉
공감과 소통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코리아아르츠그룹이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을 재해석하여 올린다. 서양의 오페라가 동양의 사상체질과 만날 때, 이야기는 먼나라의 것이 아닌 여기 우리의 것으로 느껴질 뿐 아니라 관객은 자신과 같은 체질, 기질의 등장인물과 동화되는 새로운 즐거움을 얻을 수 있다. 그래서 이들은 체질오페라라는 신선한 수식을 붙였다.
<남몰래 흘리는 눈물>은 가에타노 도니제티(G. Donizetti)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을 재해석한 이야기다. 마을 농장주의 딸 아디나는 젊고 아름답다. 그는 순진하고 성실한 농부 네모리노와 다른 마을의 하사관 벨코레로부터 청혼을 받았다. 네모리노는 아디나에게 반해 정열적으로 구애를 시도하지만 아디나는 냉정하다. 한편 마을에 나타난 약장수 둘카마라는 자신이 지닌 술을 트리스탄과 이졸데의 사랑 이야기 속 트리스탄이 마신 것과 똑같은 사랑의 묘약이라 속이고 네모리노에게 팔아버린다. 하루가 지나면 약효가 난다는 말을 믿은 네모리노는 술에 취해 아디나에게 방자하게 행동하다 자존심을 상하게 만들고, 아디나는 홧김에 벨코레와 약혼식을 올리는데아리아와 중창은 원어를 유지하고, 말하듯이 노래하는 레치타티보는 한국어로 풀어낸 이 오페라가 어떻게 공감대를 일으킬지 기대된다.

 

ATTENTION, PLEASE
체질오페라 〈남몰래 흘리는 눈물〉
기간 2020년 6월 12일-6월 14일
시간 20:00 (금)|14:00 18:00 (토)|15:00 (일)
장소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가격 R석 7만원|S석 5만원
예술감독 로즈송
연출 이효석
문의 070-8098-7839


*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