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국악과 일상의 자연스러운 ‘연결’_서울돈화문국악당 온라인 콘서트


공연 타이틀에 걸맞게 공연장과 아티스트, 관객의 유대를 모색하는 자리,
온라인 콘서트 <LINK(링크)>.


 

서울돈화문국악당 국악마당


공연실황 온라인 생중계로 국악계 유대를 모색하다! 서울돈화문국악당은 5월 예정되었던 기획공연 <산조대전> 개막을 20212월로 연기하는 대신 색다른 온라인 콘서트로 상반기 무대를 꾸린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여파로 극장들이 문을 닫은 상황에서 예술가들의 지속적인 활동을 지원하고자 마련한 이번 공연은 국악계 안정화를 최우선으로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예술가 및 단체와의 상생을 꾀한다.
온라인 콘서트 <LINK(링크)>는 전통예술계 공연 및 행사가 연이어 취소, 연기된 시기에 어려움을 겪은 ‘전업 예술가’를 대상으로 공연기회를 제공해 2020년 국악의 맥을 이어 나가는 자리. 국‧공립 예술단체 소속단원 등 안정적 소득 주체를 제외한 프리랜서 아티스트의 창작활동을 격려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 중인 관객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해 소통과 연대의 창구를 모색한다.

 


이번 공연은 크게 네 가지 테마로 구성된다. 공연의 시작 4월은 앞서가는 활동으로 주목받으며 오랜 시간 국악 한길을 걸어온 예술가들이 자리해 ‘다시 듣고 싶은 국악’ 무대를 선보인다. ‘그림(The), ‘월드뮤직그룹 공명’뿐 아니라 지난 3, 25주년 기념 공연을 예정했으나 잠정 연기에 돌입한 소리꾼 김용우의 무대를 온라인으로 먼저 접할 수 있는 기회. 또한 현재 왕성한 활동을 펼치는 젊은 연주자들의 무대로 코리안 집시상자루, 방울성(방지원X박다울X김용성) 등이 출연해 ‘지금을 함께하는 우리음악’을 선사한다.
6월부터는 ‘해외에서 주목받는 아티스트’를 소개함으로써 국내 무대에서 자주 만날 수 없었던 숨은 예술가를 선보이는 무대로 잠비나이, 블랙스트링 등이 기다리고 있다.
마지막으로 ‘국악당 기획공연’으로 관심을 모은 작품의 리뷰와 프리뷰 무대가 대기 중이다. 3년 연속 재연되며 대중의 사랑을 받은 서울돈화문국악당 제작공연 음악극 <적로> 갈라 콘서트와 2021년 상반기 공연 될 <산조대전> 하이라이트를 미리 만날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서울 돈화문국악당 공연장

 

더불어 온라인 콘서트 <LINK(링크)>는 ‘자발적 관람료’를 도입해 관람객들의 예술 후원 캠페인을 선도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의 협업으로 공연기간동안 안전하고 자유롭게 무대를 즐기는 동시에 기부도 가능한 후원콘서트로 진행되며, 기부금 전 액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전달할 예정이다. 공연은 427일을 시작으로 73일까지 상반기 동안 진행되며, 생중계는 서울돈화문국악당 유튜브(www.youtube.com/c/서울돈화문국악당)와 네이버TV (tv.naver.com/sdtt)에서 시청이 가능하다.


 

여전히 듣고 싶은 국악 지금 함께하는 우리음악 해외 주목 전통예술 서울돈화문국악당 기획공연

4/27(월)
4/28(화)
4/29(수)
4/30(목)
5/1(금)
그림(The)
김용우
음악동인 고물
5/4(월)
5/5(화)
5/6(수)
5/7(목)
5/8(금)
정가악회
월드뮤직그룹 공명
5/11(월)
5/12(화)
5/13(수)
5/14(목)
5/15(금)
박경소
소울지기
방지원X박다울X김용성
5/18(월)
5/19(화)
5/20(수)
5/21(목)
5/22(금)
What Why Art
The 광대
Korean Gipsy 상자루
5/25월)
5/26(화)
5/27(수)
5/28(목)
5/29(금)
판소리공장 바닥소리
김효영
거꾸로프로젝트
6-7월 공연자
고래야, 잠비나이, 블랙스트링, 악단광칠, 이희문 등
서울돈화문국악당 기획공연 음악극 <적로> 갈라 콘서트, 2021 <산조대전 > 하이라이트

*생중계 일정은 공연자의 사정에 의해 변경될 수 있습니다.

 


*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