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감각의 제국_전시 <새로운 상점>

감각의 제국

18회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의 수상자인 전소정의 전시 <새로운 상점>.
editor 윤세은


문학과 미술, 음악이 함께 삶 속에 스며든 예술을 설득력있게 표현하는 작가 전소정은 지난 201812, 에르메스 재단 수상자 발표 이후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4개월 간의 파리 레지던시 경험을 통해 역사와 문화 그리고 시간의 번역에 대해 더욱 깊어진 사유의 결과물을, 신작영상 작품과 일련의 조각, 출판물의 형식으로 선보인다. 전시 <새로운 상점(AU MAGASIN DE NOUVEAUTES)>은 시인이자 건축가였던 이상(1910-1937)의 초기 시를 모티브로 현대와 근대기라는 서로 다른 시공간의 축을 교차시켜 현재로부터 의상상의 탈주로를 가설하고자 한다. 전시의 제목은 조선과 건축에 실린 이상의 연작시 건축무한육면각체(1932)’ 중 하나인 동명의 시에서 차용한 것으로, 시는 당시 경성에 새롭게 지어진 미츠코시 백화점을 배경으로 쓰여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는 식 민지 지배하에서 자본주의 공간으로 탈바꿈해가는 서울과 그곳을 활보하는 군중들, 그리고 근대문명이 가져다 준양가적인 현실을 수수께끼 같은 코드와 다시점의 투시법으로 관찰한 것이다.

 

전소정 <절망하고 탄생하라> 영상 스틸 (24분 45초), 2020 ⓒ 에르메스 재단

 

전소정은 영상작품 <절망하고 탄생하라>(2020)에서 서울, 파리, 도쿄를 오가며 기록한 이미지들과 TV 다큐멘터리나 영화에서 차용한 클립들을 비선형적으로 오버랩하여 시공간의 만남의 가능성과 간극에 주목한다. 영상에서 도시를 오르내리는 파쿠르적 인신체 체험이나 뒷골목의 배회, 공중으로부터의 조망, 하프와 가야금의 협주 사운드 등은 속도와 엔트로피의 감각을 극대화하는데, 이는 프랑스식 백화점을 본딴 일본식 백화점에서 모조근대를 발견하고 그로부터 탈주를 구상했던 이상의 시와 절묘하게 병치되면서 현실과 역사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한다.
이상의 시가 근대와 진보, 자본주의에 대한 반원근법적 설계도라 할 만큼 다의적 인축약도로서 기능한다면 이번 전시는 작가 전소정이 이에 조응하여 해설서를 제안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영상작품 <절망하고 탄생하라>가 인왕산의 선바위를 기점으로 풍경의 외양을 드러내는 데 반해, 풍경의 내부 구조는도해된 로봇이라는 인체설계도로 치환되면서 조각작품과 문학해설서로 확장된다. 페트병, 빨대, 일회용컵 등 폐플라스틱을 녹여 제작한 조각 <ORGAN>(2020) 시리즈는 정오의 사이렌이 울릴 때 끓어 녹아 내리는 도시를 상상했던 시인에게 공감하며 파편화된 신체로 비유된 녹아 내린 도시를 형상화한다. 또한 세계 여러 나라의 다양한 직업을 가진 이상의 시애호가들과 교류하며 출간해낸 책 <>(2020)은 시와 문화의 번역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전소정 <절망하고 탄생하라> 영상 스틸 (24분 45초), 2020 ⓒ 에르메스 재단


에르메스 재단
에르메스 재단은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형성하는 기술과 창의성을 연마하고, 이를 다른 이들에게 전파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과 기관들을 후원합니다. 에르메스 재단은 9개의 주요 프로그램을 통해 이러한 재단의 목적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공연예술을 지원하는 ‘뉴 세팅’ 및 ‘아티스트 인 더 커뮤니티’ 프로그램, 현대미술의 전시와 작가들의 레지던시를 후원하는 프로그램, 프랑스 및 미국의 사진작가들의 신작을 지원하는 ‘이머전’ 프로그램, 그리고 장인 발굴과 기술 숙련을 위한 ‘매뉴팩토-스킬 팩토리’와 ‘스킬 아카데미’ 프로그램과 더불어, 재단의 주된 목표를 반영하는 기관들을 지원하는 전세계적 프로그램인 ‘H3’가 있습니다. 또한 재단은 다음 세대를 위해 위협받는 생태계를 보호하는 ‘생물 다양성과 생태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www.fondationdentreprisehermes.com


ATTENTION, PLEASE
전시 <새로운 상점>
기간 2020년 5월 8일-2020년 7월 5일
시간 11:00-19:00(월·화·목·토)|12:00-19:00(일·공휴일)
수요일 휴무
장소 메종 에르메스 도산 파크 B1F
서울시 강남구 도산대로 45길 7
문의 02-3015-3248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