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하나의 이야기, 두 개의 무대_뮤지컬 <미드나잇:앤틀러스>

 하나의 이야기, 두 개의 무대

 

<미드나잇앤틀러스> VS <미드나잇액터뮤지션>.
매일 밤 사람들이 어딘가로 끌려가 사라지는 공포 시대사랑과 믿음으로 어려운 시절을 견뎌내고 있는 한 부부는 끝까지 행복할 수 있을까.

 


 

매일 밤사람들이 어딘가로 끌려가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는 공포 시대. 사랑과 믿음으로 서로를 다독이며 어려운 시절을 견뎌낸 한 부부에게 12 31일 밤 자정직전, !’ 세차게 문을 두드리는 소리와 함께 불길한 ‘손님(비지터)’이 찾아 온다두 사람의 치욕스런 비밀을 하나씩 밝히며 부부를 두려움과 경멸에 떨게 만드는 ‘비지터’. 감당하기 힘든 진실에 괴로워하는 부부에게 ‘비지터는 자신의 정체를 밝히며 최후의 선택을 강요한다과연 ‘비지터는 누구이며 이 부부는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뮤지컬 <미드나잇 : 앤틀러스>가 2017년 초연의 무대와 연출로 찾아온다초연에 이어 다시 한번 참여하게 된 김지호 연출은 초연 당시 <미드나잇>의 대본과 음악만을 가지고 독재 권력이 지배하는 암흑적 시대상과 그 속에 살아가는 인간들의 어두운 내면과 고통을 세밀하게 표현해냈다는 호평을 받았다특히 무대 중앙에 위치한 거대한 사슴뿔을 통해 독재 권력자의 모습을 암시하며 감시와 통제의 시대적 압박이 무대와 극 전체를 관통할 수 있도록 했다이에 뮤지컬 <미드나잇 앤틀러스>의 포스터에도 작품을 대표할 수 있는 상징으로 사슴뿔을 중앙에 배치해 극중 무대의 분위기를 전달하고자 했다. <미드나잇 액터뮤지션>은 2018년 공연에 이어 다시 한번 영국 오리지널 프로덕션으로 찾아 올 예정이다당시 국내 뮤지컬 팬들에게 아직은 생소한 액터뮤지션들의 무대를 선보이며 초연 <미드나잇>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작품이라는 찬사를 불러 일으켰던 작품액터뮤지션들은 기타플롯콘트라베이스바이올린 등 각자의 악기 연주는 물론 연기노래춤까지 소화하며 진화된 멀티플레이어의 모습을 선보였다뿐만 아니라 영국 오리지널 프로덕션의 <미드나잇>은 프레임으로 구분되는 미니멀한 무대와 유니크한 조명으로 보다 연극적인 공간을 특징으로 하였다그 속에서 주인공들과 액터뮤지션들이 춤노래 그리고 연주까지 활발하게 움직일 수 있게 함으로써 배우들의 파워풀한 에너지로 공간을 채우는 효과를 만들어냈다그래서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의 포스터는 액터뮤지션들이 자유롭게 넘나들며 춤과 노래연주로의 전환을 가능하게 하는 프레임을 통해 작품의 분위기를 전달하고자 했다.

하나의 이야기로 전혀 다른 무대를 선보였던 뮤지컬 <미드나잇>. 2020년 “Your choice of MIDNIGHT” 프로젝트를 통해 오는 4월부터 각각 <미드나잇 : 앤틀러스>, <미드나잇 액터뮤지션>으로 연이어 뮤지컬 팬들을 찾아와 새로운 관람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둘 중 하나만 관람한 관객이라면 다른 버전도 비교해 관람해 볼 수 있는 재미를한번도 관람하지 못한 관객이라면 같은 이야기이지만 전혀 다른 색깔을 가진 두 공연을 모두 관람하며 비교해 보는 경험을 해볼 수 있을 것이다.
 

 

뮤지컬 <미드나잇 : 앤틀러스>
기간 2020년 2월 11일-5월 3일
장소 아트원씨어터 2관
출연 고상호, 박은석, 유리아 외
가격 R석 6만5천원|비지터석 5만5천원|S석 5만5천원|A석 4만원|시야제한석 2만원
문의 ㈜랑 1666-8662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