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가출, 임신중절, 동성애_뮤지컬 <스페셜 딜리버리>

가출, 임신중절, 동성애

 

지난 1 31~오는 3 29일까지 드림아트센터 2관에 오르는 뮤지컬 <스페셜 딜리버리>.
writer 김일송


 

‘딜리버리’(delivery)라 하면 ‘배달’이 먼저 떠오르는데제목의 ‘딜리버리’는 ‘출산분만’이라는 뜻이다이는 서양의 민담에서 유래된 것으로서양에서는 여성이 임신하면 황새가 아이를 보자기에 싸서 물어온다고 이야기했다고 한다직역하면 ‘스페셜 딜리버리’는 ‘특별한 출산’ 정도로 해석될 것이다.

주인공은 가출한 여고생 강하리와 왕년의 인기가수 정사랑 그리고 정사랑의 소울메이트 라라가 주인공이다강하리는 가출팸(가출청소년들이 모여 가족처럼 생활하는 집단생활을 하는 10대 여학생이다정사랑은 한때 인기 절정의 가수였지만 루머에 휘말려 은퇴한 후다시 복귀한 40대 가수이다그의 오랜 소울메이트 라라는 동성애 경향을 가진 남성이다주인공 면면에서 알 수 있듯 뮤지컬 <스페셜 딜리버리>는 소수자들을 전면에 내세워그들의 삶과 연대를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뮤지컬은 방금 막 산부인과 의사로부터 폐경 위험진단을 들은 정사랑이 조건만남 중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강하리와 마주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정사랑은 자신의 옷에 구토하다 정신을 잃은 강하리를 라라가 운영 중인 라이브 바 라라랜드로 데려간다그리고 일련의 사건을 통해 하리의 전사를 알게 된다하리가 홀아버지 슬하에서 아버지의 폭력을 피해두 동생을 남겨둔 채 가출했다는 사실이후에 들어간 가출팸에서 아빠 역할을 하는 혁세의 강요에 못 이겨 조건만남을 하게 된 사실그러던 중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사실그리고 성매수 남성을 협박해 돈을 뜯으려는 혁세를 피해 가출팸에서 도망쳐 나온 게 된 사실을 알게 된다.

한편 뮤지컬에서는 정사랑이 한국을 떠나게 된 사연도 들려준다한창 인기를 구가하던 시절 만난 남자친구의 아이를 가지게 되었던 정사랑은 두 사람의 관계를 밝히자고 했지만남자친구는 정사랑을 떠났다이후 정사랑은 소속사의 권유로 미국에서 임신중절수술을 하고 돌아왔지만전과 같은 인기를 누릴 수는 없었다그리고 라라는그의 성적 지향성이 알려주는 우리 사회의 대표적 성소수자 중 하나다뮤지컬은 이들이 연대하여 새로운 대안가정을 꾸리는 모습을 보인다.

여기서 이번 공연과 초연의 다른 점을 볼 수 있다두 공연 모두 대안가족의 결말로 이어지나거기까지 가는 과정이 다르다초연이 아이를 낳지 못하는 사랑과 원치 않는 아이를 가진 하리의 영혼이 바뀌는 일종의 판타지였다이를 통해 두 여성이 서로 바뀐 입장에서 겪는 갈등을 재미있게 풀어낸 코미디였다이번 공연에도 판타지적 요소가 섞여 있긴 하나초연과 비교해 사실적인현실적인 작품이다웃음을 유발하는 부분도 있지만코미디로 분류되기에는 묵직하다특히 몇몇 장면은 섬뜩할 정도다.

 



뮤지컬 <스페셜 딜리버리>에는 인상적인 장면이 몇 있는데그중 하나가 지금 우리 사회에서 막 터진 사건 하나를 환기하게 시킨다팸에서 나가겠다고 하는 강하리에게 혁세가 협박하는 장면이다혁세는 “니가 그놈들하고 함께 했던 사진들을 쫘악 뿌리겠다”라고 협박한다나중에 그는 강하리의 동생을 납치해“동생에게 대신 일을 시키겠다”라고 겁박하기까지 한다이 장면은 최근 ‘텔레그램 n번방’이라는 이름으로 수면 위에 떠 오른 사건을 연상시킨다.

n번방의 운영자인 ‘박사’ 또한 피해자들에게 위와 비슷한 협박을 했다고 한다그는 피해자들에게 ‘집으로 찾아가 강간하겠다’‘네 아빠에게 네가 자위하는 모습 노예계약서를 읽던 모습 등등해서 영상들 보여주겠다’‘심부름센터 시켜서 집 앞으로 보내주겠다평생 마음 졸이며 살아라“며 메시지를 보내 더 높은 수위의 영상을 보내라고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뮤지컬 <스페셜 딜리버리>가 선택한 길은 통상의 뮤지컬과는 결이 다르다가출임신중절동성애 등을 소재로 하되이를 다루는 방식이 전혀 선정적이지 않다소재주의의 덫에서 빠져 나온판타지에서 빠져 나온 뮤지컬은 이들을 통해 우리 사회가 고민해야 할 문제가 무엇인지바뀌어야 할 인식이 무엇인지 이야기한다.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