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아름다운 선율을 다시 한 번_뮤지컬 <라흐마니노프>

아름다운 선율을 다시 한 번

 

따뜻한 위로와 아름다운 음악으로 작품성을 인정 받으며 큰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2년 만에 새로운 캐스팅으로 다시 돌아왔다.

 

 

천재작곡가의 숨겨진 3년의 이야기. 뮤지컬 <라흐마니노프>는 슬럼프에 갇힌 3년간의 시간 속에서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 박사와의 만남을 통해 치유하고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다. 2016년 초연 이후 무대에 오를 때마다 관객들과 평단의 호평을 받아온 이 작품은 2명의 배우가 펼쳐 보이는 밀도 높은 연기와 무대 위에 자리한 제 3의 배우인 피아니스트의 화려한 연주, 현악 4중주가 펼쳐 보이는 하모니가 최고의 백미 꼽히며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의 명곡을 바탕으로 작곡 된 넘버들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다양한 연령의 관객층에게 인기를 끌었다. 또한 천재 음악가의 숨겨진 슬럼프와 따뜻한 말 한마디의 위로라는 신선한 소재와 주옥 같은 명곡을 살린 음악은 그 작품성을 인정 받아 예그린 어워드 극본상과 한국뮤지컬어워즈 작곡/음악감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새로운 캐스팅으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먼저 얼어 붙은 손의 천재 음악가 ‘라흐마니노프’ 역에는 최근 연극 <환상동화>,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등 연극과 뮤지컬을 오가며 실력을 인정 받고 있는 박규원과 뮤지컬 <쓰릴미>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이해준,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이토록 보통의> <너를 위한 글자> 등을 통해 탄탄한 실력을 선보인 정욱진이 캐스팅 되어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라흐마니노프’를 치유한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 역에는 뮤지컬 <최후진술> <오시게 오시게> <블랙슈트> 등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 유성재와 뮤지컬 <미스트> <팬레터> <경종수정실록> 등에서 활약한 안정적인 가창력과 연기력의 정민, 뮤지컬 <블루레인> <킹아더> <더 데빌>에서 굵직한 연기를 선보인 임병근이 오랜만에 무대로 돌아온다.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기간 2020년 3월 14일-6월 7일
시간 20:00(화-금)|15:00 19:00(토)
|14:00, 18:00(일)
장소 예스24스테이지 1관
출연 박규원, 이해준, 정욱진, 유성재, 정민, 임병근
문의 070-4322-2070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