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아름다운 비극_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아름다운 비극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겨울까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을 배경으로 한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일제에서 해방그리고 6.25 전쟁으로 이어지는 통한의 역사를 관통하는 세 명의 남녀 주인공들이 있었다사랑과 배신극한적 삶의 드라마적과 백의 양극에서 부딪치는 처절한 혈투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1991년 방영 당시 범국민적인 사랑을 받으며 국민 드라마로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창작뮤지컬2019년 상반기에 초연된 이 작품은 주인공들의 애절한 러브 스토리를 비롯해 우리나라의 역사적 사건들을 극에 단단히 응축한 연출과 배우들의 연기 투혼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고증을 통해 당시 상황을 노래와 대사에 녹여낸 바 있는데 원작 드라마와는 다른 생생한 감동으로 우리의 아픈 역사를 예술로 승화했으며시공간을 넘나드는 효과적인 연출과 극 전반에 흐르는 웅장하고 애절한 선율의 음악을 선보이며 대작으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특히대형 뮤지컬에서 보기 드문 런웨이 형식의 무대 구성을 차용해 300여 석의 객석을 마련한 ‘나비석으로 실험적 연출을 감행하여 배우들의 숨소리까지 느낄 수 있는 혁신적인 무대 연출로 이슈가 된 바 있다.

2020년 재연되는 <여명의 눈동자>는 초연의 호평과 응원에 힘입어 초연의 작품성을 유지하면서도 원작 드라마의 방대한 서사와 장대한 스케일을 그대로 녹여낸 무대와 세트 등을 통해 한층 견고해진 완성도로 돌아올 전망이다.

중국 남경 부대의 정신대(위안부)로 끌려가 대치와 하림을 만나질곡의 세월을 보내는 윤여옥 역으로는김지현최우리박정아가 출연한다초연 당시 강인하면서도 여린 여옥의 양가적인 면모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인생 캐릭터라는 극찬을 이끌어낸 김지현과 청아하면서도 호소력 있는 음색과 깊은 연기력으로 관객의 마음에 울림을 전달하는 최우리그리고 소울풀한 보이스를 기반으로 한 가창력과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무대와 TV에서 활약한 박정아는 각기 다른 매력으로 3인 3색의 여옥을 선보일 전망이다일본군으로 징용된 남경 부대에서 여옥과 만나 운명적인 사랑을 하게 되지만 버마 전투에 끌려가게 되면서 여옥과 헤어지는 최대치’ 역에는 배우 테이온주완오창석이 이름을 올렸다동경제대 의학부 출신의 군의관으로 근무하다 여옥을 만나 그녀에게 깊은 사랑을 느끼게 되는 장하림 역에는 마이클리와 이경수가 캐스팅됐다.
 

ATTENTION, PLEASE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기간 2020년 01월23일-2020년 2월27일
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가격 나비석 14만원ㅣVIP 14만원ㅣR석 12만원ㅣ
S석 9만원ㅣA석 5만원
연출 노우성
문의 02-353-5811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