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우리는 서로 필요한 존재_연극 <오펀스>

우리는 서로 필요한 존재

 

 

시카고 리더(<Chicago Reader>)는 연극 <오펀스>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 “흡사 야생동물과 같은 두 형제와 의문의 한 남자가 친구가 되어가는 이 예측 불가능한 이야기는 지금껏 무대에서 만나본 적 없는 가장 인상적인 이야기다!”

 


 

 

 

연극 <오펀스>는 미국의 극작가이자 배우로 다방면에서 활동을 펼치는 라일 케슬러(Lyle Kessler)의 대표작으로, 국내에서는 지난 2017년 9월 초연되었다. 개막과 동시에 뜨거운 관심과 호평을 받으며 전 회 기립박수가 쏟아진 연극<오펀스>는 세상과 단절되어 살아온 고아형제 트릿과 그의 동생 필립이 어느 날 나타난 50대 중년의 시카고 갱 해롤드를 우연히 납치해 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작가는 가정과 사회로부터 소외 당한 세 인물이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고, 외로움을 채워주며 서서히 가족이 되어가는 모습을 매우 감각적으로 풀어낸다. 뮤지컬 <신과 함께 –이승편>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팬레터>, 연극 <모범생들> <베헤모스> <카포네 트릴로지> 등 매 작품마다 새로운 시도와 도전으로 대학로의 독보적인 연출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김태형이 초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연출을 맡았다.

 

 

 

 

 

 

더욱 따뜻하고 신선해진 캐스팅

형 트릿에게 납치되어 형제들과 함께 살아가게 되는 미스테리한 50대 중년의 갱 해롤드 역에는 깊은 내공의 베테랑 배우 박지일, 정경순, 김뢰하가 캐스팅되었다. 충동적인 성격과 폭력적인 성향을 지닌 형 트릿 역에는 연극 <레드> <카포네 트릴로지>, 뮤지컬 <신과 함께-저승편> <윤동주, 달을 쏘다> 등 공연계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배우 김도빈, 연극<카포네 트릴로지> <날 보러와요> 등을 비롯한 다양한 매체에서 활동하며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 받은 배우 최유하,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 <보도지침> <알앤제이> 등 수많은 대학로 작품 속에서 명품 배우임을 입증하고 있는 배우 박정복이 캐스팅 되었다. 그런가 하면, 형 트릿의 비정상적인 집착과 보호로 세상과 단절되어 집안에서만 지내는 동생 필립 역에는 수많은 명작뮤지컬에 출연하며 매력적인 외모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사랑 받는 뮤지컬배우 최수진이 첫 연극 연기에 도전한다. 섬세한 연기와 폭발적인 감정표현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김바다가 초연에 이어 이번에도 합류했다. 또한, 뮤지컬 <해적>으로 대학로 라이징 스타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현석준이 캐스팅 되어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Attention, Please

연극 <오펀스>

기간 2019년 8월 24일–11월 17일

시간 20:00(평일, 월 공연없음)ㅣ15:00, 19:00(토)ㅣ14:00, 18:00(일)  

장소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

가격 R석 6만원 S석 4만원

문의 02-764-8760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