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Image Alt

시어터플러스

마음을 울리는 선한 영향력_우란문화재단 음악극 <섬:1933~2019>

 

마음을 울리는 선한 영향력_우란문화재단 음악극 <섬:1933~2019>

 

‘불멸의 희망은 보고 느껴져야 하며 우리는 희망 속에 살아야 한다’는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메시지로부터 시작된 음악극 <섬:1933~2019>는 1933년부터 2019년까지 사라지지 않고 있는 우리 삶 속의 편견과 차별이라는 ‘섬’을 통해 그 안에 분명히 살아있는 희망을 보여주려 한다.
editor 이민정


목소리 프로젝트 2탄-음악극 <섬:1933~2019>는 과거 소록도에서부터 현재의 서울까지 사회의 편견과 차별에 맞서는 용기 있는 걸음이자 희망과 치유, 용기와 사랑의 힘을 전할 목소리다. 우란문화재단은 말과 글로 남아있는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귀감이 될 수 있는 실존인물의 삶’을 무대에 복원하고자 결성된 ‘목소리 프로젝트’와 함께 2018년 전태일 열사의 수기와 일기를 바탕으로 청년 태일의 모습을 그린 목소리 프로젝트 1탄 음악극 <태일>로 관객들로부터 깊은 감동을 이끌어냈다. 오는 7월, 이들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목소리 프로젝트 2탄 음악극 <섬:1933~2019>을 선보인다.

 

 

 

편견과 차별 속에 존재하는 희망을 위하여

1933년, 일본은 조선나예방령을 근거로 전국의 한센병 환자들을 소록도로 강제송치했다. 더러는 치료도 받고 살 터전을 마련해준다는 이야기에 부랑생활에 지친 환자들이 제 발로 찾기도 했다. 한센병 환자 백수선은 소록도 갱생원에서 자신을 짝사랑하는 박해봉을 만나 참혹한 현실 속에서도 사랑을 키워간다. 1966년, 오스트리아 출신의 간호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카톨릭 재속회원 신분으로 소록도에 입도한 후 환자들을 위해 봉사한다. 두 간호사의 헌신적인 사랑으로 환자들은 삶의 희망을 되찾고, 한센병에 대한 인식도 개선된다. 어느덧 40여년의 세월이 흘렀고, 한센인들을 간호하던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할머니가 되어 감사 인사를 담은 편지 한 장만 남겨둔 채 소록도를 떠난다. 그리고 2009년, 고지선은 난산 끝에 지원을 출산하고, 첫 돌이 지난 후 발달장애 판정을 받는다. 자신이 발달장애아의 엄마가 되었다는 사실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부정과 분노를 표출한다. 아이에 대한 부채의식으로 더욱 치료에 극성인 엄마가 된다. 하지만 그런 지선의 노력을 비웃듯 발달장애인에 대한 사회의 인식은 냉담하기만하다.   

 

 


음악극 <섬:1933~2019>는 각종 문헌과 소록도 주민들의 인터뷰 등을 통해 1966년부터 40여년 간 어떠한 편견과 차별 없이 소록도의 한센인들을 위해 헌신했던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삶을 중심으로 1933년의 소록에서부터 2019년의 서울까지 독립된 3개의 연대가 교차하며 이야기가 구성된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을 연결고리로 사실과 기록에 근거한 픽션인 1930년대 소록도로 강제 이주를 당해 긴 세월 억압받아왔던 한센인들의 이야기와 스스로 세상과 담을 쌓고 장애도라는 섬에 갇혀 살아가는 2019년 서울의 발달장애아동의 가족들의 이야기를 함께 그려낸다. 

배우 정운선이 30년대의 한센인 백수선과 마가렛을 연기고, 배우 백은혜가 마리안느와 2019년의 발달장애아동을 키우는 엄마 고지선역을 맡았다. 이외에도 배우 권동호, 김대웅, 박란주, 신창주, 이선근, 이아름솔, 이현진, 임규형, 정소리, 차용학이 방대한 세월과 공간을 아우르는 30명 이상의 배역들을 소화하며 다양한 목소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ATTENTION, PLEASE!
목소리 프로젝트 2탄-음악극 <섬:1933~2019>
기간 2019년 7월 5일–7월 21일(월요일 공연 없음)
장소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서울시 성동구 연무장 7길 11)
가격 전석 4만원
출연 정운선, 백은혜, 권동호, 김대웅, 박란주 외
문의 02-391-8223(프로스랩)


*기사의 저작권은 ‘시어터플러스’가 소유하고 있으며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무단 편집 및 재배포 하실 수 없습니다. 해당 기사 스크랩 시, 반드시 출처(theatreplus.co.kr)를 기재하시기 바랍니다.
이를 어기는 경우에는 민·형사상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